온실가루이
피해증상 약충과 성충이 모두 진딧물과 같이 식물체의 즙액을 빨아먹는데 주로 잎의 뒷면에서 가해하며, 피해를 받은 식물은 잎과 새순의 생장이 저해되거나 퇴색, 위조, 낙엽, 생장저해, 고사 등 직접적인 피해를 받을 뿐만 아니라, 황화병같은 여러 가지 바이러스병을 옮기는 간접적인 피해도 받는다. 온실가루이가 발생하면 약충 및 성충이 잎 뒷면에서 집단적으로 흡즙하면서 감로를 분비하여 그을음병을 유발함으로써 광합성을 저해하여 잎이 퇴색되고 위축되어 생육에 심한 장해를 초래한다. 작물생육에 피해를 주는 것뿐만 아니라 온실가루이 성충이 날아다니면 순치기, 과실 수확 등 농작업에도 성가시게 하기 때문에 밀도가 높아지기 전에 조기방제가 필요하다.
형태 성충의 몸길이는 1.4mm정도의 작은 나비모양이며 수컷은 암컷보다 다소 작으며, 몸색은 옅은 황색이지만 몸표면에 밀가루모양의 흰 왁스가루로 덮여 있어 흰색을 띤다. 2쌍의 흰색 날개가 있으며 몸색은 노란색이다. 알은 자루가 있는 포탄모양이고 길이가 0.2mm이며, 난자루가 잎의 조직내에 삽입되어 엽면에 대해 수직으로 서 있다. 산란 직후는 흰색 또는 옅은 황색이나 부화시에는 청흙색으로 변색된다. 유충은 흰색 또는 연황색이며 3령을 경과하며 1령충은 이동이 가능하나 2령이후는 고착생활을 한다. 3회탈피를 하면 번데기가 되는데, 번데기 모양은 등면에 가시모양의 왁스돌기가 있는 타원형으로 크기는 0.7∼0.8mm정도이며, 처음에는 편평하나 우화가 가까워지면 두터워진다. 등쪽의 머리, 가슴에 직립한 극상돌기가 있는 것이 유충과 다르다. 감자잎 뒷면에서 흡즙중인 온실가루이 성충 감자잎 뒷면에서 흡즙중인 온실가루이 성충 온실가루이 성충의 모습 온실가루이 번데기의 모습 온실가루이 성충의 모습 / 온실가루이 번데기의 모습 온실가루이 알의 모습 온실가루이 유충의 모습 온실가루이 알의 모습 / 온실가루이 유충의 모습
생태 남부 내륙지방에서 온실가루이의 연중 발생세대수는 노지에서 7세대를 경과하나 가온시설이 있는 온실에서는 각 충태가 중복해서 연중 발생하기 때문에 10회 이상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성충 암컷은 우화한 후 2-3일 이내에 산란을 시작하며 잎 조직내에 산란관을 찔러 조직내에 알을 낳는다. 성충의 평균 수명은 30-40일이며 암컷 한마리는 1일 평균 8개씩 산란하여 약 100-200개의 알을 낳는다. 20-25℃에서 알기간은 6-8일, 약충기간 8-9일, 번데기 기간은 6일 정도이다. 알에서 성충까지 되는데 3-4주 정도 소요되고 증식력이 대단히 높아서 짧은 기간내에 다발생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 유성생식과 무성생식으로 번식하는데 유성생식 후대는 모두 암컷이 되며 무성생 식 후대는 수컷이 된다. 알에서 갓 깨어난 1령 유충은 활동성이 있어 이동하다가 적당한 장소를 찾으면 모양의 구기를 식물체에 꽂아 넣고 고착하며, 2령 이후에는 다리가 퇴화하여 움직이지 못하고 한 곳에 붙어 흡즙가해를 한다. 따라서 식물체의 아랫잎에서부터 윗쪽의 신엽쪽으로 번데기, 유충, 알, 성충의 순서로 수직분포를 하는 경향이 있다. 성충은 어린잎에 강한 산란선호성을 보이며, 작물이 생장함에 따라 상위엽쪽으로 이동하여 잎뒷면에 기생하면서 산란한다. 따라서 성충이나 알은 상위엽에 분포하며, 거의 고착성인 유충과 용은 계속적인 작물생장으로 새로운 잎이 전개되고 산란되어진 알은 발육하나 이동하지 못하기 때문에 중위엽, 하위엽에 집중분포하는 현상으로 나타난다.
기주 기주식물은 213종이 알려지고 있으며 오이, 토마토, 딸기 등 채소류, 화훼류, 특용작물, 목초, 잡초, 목본식물 등 전세계적으로 매우 광범위한 분포를 한다. 국내에서 27과 39종의 식물에서 발생이 확인되었으나 현재에는 전국적으로 시설 내의 비닐하우스, 유리온실에 재배되는 채소류나 화훼류에서 발생하고 있으며, 여름철에는 노지에서도 발생이 확인되고 있다. 최근 남부지역의 노지감자에서 대량 발생하여 감자의 잎 뒷면에서 흡즙가해하는 것이 관찰되는데, 이는 인근의 온실에서 탈출한 성충이거나 아니면 온실가루이와 형태적으로 유사한 담배가루이(Bemisia tabaci) 종류인 것으로 추정된다.
국내외 발생상황 북아메리카의 서남부지역이 원산지인 이 해충은 1970년경 까지는 아메리카지역, 서부유럽, 아프리카, 호주, 이란 등에 분포하면서도 아시아지역에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74년에 일본에서 일부 발생이 확인되었고 이듬해에는 일본 전역에서 발생한 것으로 보고되었다. 현재는 열대지역에서 한대지역에 이르기까지 세계적으로 광범위하게 분포하고 있다. 우리 나라에서는 1977년 2월에 수원에서 스테비아, 라벤다, 일황련, 쥐오줌풀에서 확인되었으며, 침입경로는 남미에서 도입된 스테비아묘를 통해서 들어온 것으로 추정되었고 이후에 완전 박멸되었으나, 그후 1983년 10월에는 원예시험장 온실내의 토마토에서 재발견되어 주변의, 셀러리, 감자, 란타나에서도 확인되었으며, 이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수입한 란타나를 통해서 수입된 것으로 추정되었다.
방제 온실가루이는 주로 잎의 뒷면에서 가해하므로 성충이 날아 다니지 않으면 발생 여부를 알기 어렵다. 온실가루이가 발생하는지 여부를 알기 위해서는 수시로 잎을 흔들어 보아 하얀 성충이 날아 오르는지 관찰하여야 한다. 잎 뒷면을 자세히 살펴 보면 납작하게 생긴 약충과 번데기가 붙은 자국이 반짝이는 모양으로 보이는 것을 관찰할 수 있다. 배율이 높은 돋보기로 관찰하는 것이 좋다. 살충제에 의한 방제로는 뚜렷한 효과를 기대하기는 어려운데, 그 이유는 온실가루이는 알, 유충, 번데기, 성충의 각 충태가 동시에 공존하고, 발육기간이 짧을 뿐만 아니라 산란수가 많으므로 곧바로 처음의 개체군 밀도로 복원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발생을 예방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 유묘를 구입할 때는 잎 뒷면을 잘 살펴 보아 약충이나 성충이 붙어 있는지 확인하여 건전한 유묘를 구입하도록 한다. 온실의 경우 측창의 환기구에 망사를 설치하면 외부에서 유입되는 해충과 온실가루이를 차단할 수 있다. 온실내외의 주변을 깨끗하게 하여 기주가 될 수 있는 식물을 없애거나 혼재를 피한다. 밀도가 높으면 방제효과가 낮으므로 주기적으로 발생여부를 관찰하여 발 생 초기에 약제를 2-3회 연속 살포하여 방제한다. 온실가루이의 황색에 끌리는 성질을 이용하여 황색점착트랩이나 황색수반 등을 이용해 정확한 발생 예찰을 하여 발생초기에 방제에 힘쓰도록 한다. 살충제에 대한 저항성을 쉽게 획득하므로 한가지 계통의 약제보다는 계통이 다른 약제를 번갈아 살포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천적으로는 현재 온실가루이좀벌(Encarsia formosa)이 유용한데 이미 유럽과 일본 등지에서 생물농약으로 사용되고 있고, 국내에서도 이용 가능성을 검토한 결과 80% 정도의 방제효과를 기대할 수 있었기 때문에 온실가루이좀벌의 대량증식법과 농가에서의 이용법을 현재 연구 중에 있다. 곰팡이의 일종인 Verticillium lecanil 은 온실의 토마토나 오이에서 큰 성공을 거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