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메리카잎굴파리
피해증상 유충은 잎이나 줄기속에서 굴을 파고 다니면서 식물체의 엽육을 갉아 먹어 피해를 주며, 암컷성충은 산란관으로 잎의 표면에 구멍을 뚫어서 유출된 즙액을 빨아먹어 식흔을 남기고, 일부의 구멍에는 알을 1개씩 낳아 산란흔을 생기게 한다. 이러한 식흔과 산란흔은 육안으로 구별하기 어렵지만 보통 식흔은 동그랗고 산란흔은 타원형이다. 수컷은 산란관이 없기 때문에 암컷이 만들어 놓은 식흔에서 흡즙한다. 피해를 받은 잎은 초기에는 피해부위가 흰색으로 되고 점차 갈색으로 변하여 말라죽는다. 한잎에 여러 마리가 기생하면 어린묘의 경우에는 포기전체가 갈색으로 변하면서 말라 죽는다. 한편 간접적인 피해로는 곰팡이나 세균들이 갱도에 들어가면 병을 발생시켜 피해를 주기도 한다. 대부분 하우스 작물에서 문제가 되고 있으나, 일부 노지작물에서도 문제가 되고 있다. 그 대표적인 예가 당근과 감자이다. 특히, 당근의 경우 생육초기에 발생이 많으면 잎이 고사하거나 잎의 수명이 짧아지기 때문에 정확한 예찰과 방제가 필요한 실정이다. 아메리카잎굴파리 유충에 의한 피해 감자잎 아메리카잎굴파리 유충에 의한 피해 감자잎
형태 성충은 몸길이가 1.7㎜정도이고 머리, 가슴측판 및 다리는 대부분 황색이며 가운데 가슴 등판이 검정색으로 광택이 없다. 암컷은 수컷에 비해 약간 크고 복부말단에 잘 발달된 산란관을 가지고 있다. 이 산란관으로 구멍을 뚫고 흡즙하고 흡즙한 자리에 산란한다. 유충은 황색 또는 담황색의 구더기로 노숙유충은 3mm정도이다. 아메리카잎굴파리 성충의 모습 아메리카잎굴파리 성충의 모습
생태 알에서 부화한 유충은 잎조직 내에서 뱀처럼 구불구불한 굴을 파고 다니면서 가해하다가 종령유충이 되면 잎의 표피를 뚫고나와 엽위나 토양위로 굴러 떨어져 번데기가 된 후 성충으로 된다. 마리당 산란수는 국화, 셀러리에서는 300∼400개, 토마토에서는 40∼60개의 알을 낳는다고 한다. 알은 변태를 거쳐 성충이 되는데, 각태별 발육기간은 기주식물에 따라 차이가 있으며 토마토의 경우 25℃에서 알기간 2.일, 유충기간 3일, 번데기기간 7일 정도이다. 35℃이상의 고온과 10℃이하의 저온에서는 발육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당근에서 아메리카잎굴파리의 발생은 8월 하순부터 발생이 시작되어 9월 하순부터 10월 중순 사이에 발생이 많으며, 발육기간은 온도가 높을수록 빠르며, 25℃에서 알에서 번데기까지의 기간은 8.3일, 번데기부터 성충까지의 기간은 9.8일이다. 작물별로 선호하는 경향이 약간씩 다른데, 산란수와 흡즙수는 각각 감자〉당근〉거베라, 감자 > 거베라〉당근 순으로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발육기간은 감자, 당근, 거베라에서 사육했을 때 큰 차이가 없었으나, 온도가 높을수록 발육기간이 단축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기주 아메리카잎굴파리는 외국에서 침입한 해충으로 기주범위가 광범위하여 세계적으로는 25과 120여종의 식물을 가해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 중 국화과가 전체의 약 40%를 차지하고 그 다음이 콩과이다. 국내에서도 '98년까지 조사결과 감자, 거베라, 국화, 토마토, 오이, 고추, 수박, 셀러리 등 28과 88종이 기주식물로 알려져 있다.
국내외 발생상황 이 해충은 북미가 원산지이며, 1970년대 중반이후 절화류, 특히 국화의 국제적인 교역에 따라 세계 각지로 급격히 확산되어 일본, 대만, 필리핀, 미국, 캐나다, 중남미, 아프리카, 유럽 등에 널리 분포하고 있다. 일본에서는 1949년 처음 발생하였으며, 1990년 시즈오까縣의 국화, 거베라, 토마토, 셀러리 등에 발생하여 심각한 피해를 주었다. 우리나라에서는 1994년에 광주시 광산구의 거베라 비닐하우스에서 최초로 발견되었으며, '95년 5월에는 제주 서귀포시 월평동 거베라하우스에서 발생되었고 `96년에는 전북, 경북 등으로 확대되어 피해가 늘어나기 시작하였다. 현재는 전국에 걸쳐 시설 및 노지 작물에서 피해가 확산되고 있는 해충이다.
방제법 아메리카잎굴파리는 증식력이 높고 알과 유충은 식물조직 속에, 번데기는 흙 속에 존재하므로 1∼2회 약제살포로는 만족할 만한 방제효과를 얻기 어렵고, 약제에 대한 저항성을 쉽게 획득하므로 방제하기가 어려운 해충으로 인식되고 있다. 효과적인 방제를 위해서는 시설재배지에서는 한냉사를 설치하여 성충의 유입을 차단시키고 유충의 피해가 없는 건전한 묘를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며, 황색점착리본을 이용하여 성충의 발생을 조기에 발견하여 조기에 방제하는 것이 중요하다. 약제방제는 번데기에서 우화하는 성충이나 조직의 알에서 깨어나는 유충을 대상으로 방제전용약제를 5-7일 간격으로 3회정도 살포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아메리카잎굴파리 등과 같이 약제저항성이 빨리 유발되는 해충은 한가지 계통의 약제를 연용할 경우 약제 저항성을 가진 계통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동일계통의 약제연용을 피하고 계통이 다른 약제와 서로 교호 살포하여 방제하는 것이 중요하다.